보다 더 엣지있는 덱빌딩. [어센션] (Ascension/2010)




누가 뭐라해도 [도미니언]이 세계 보드게임계에 남긴 영향은 무시할 수 없습니다. 순환 구성의 덱빌딩이라는 발상이 독창적이라고만 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덱빌딩 방식을 대중적인 반경으로 끌어온 것만으로도 [도미니언]이 갖는 의미는 충분합니다.

한편으로는 비슷한 방식의 게임들을 양산하기 시작한 단초가 되기도 했죠. 다양한 형태의 카드들로 변주를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당연한 일이기도 했지만, 일단은 [도미니언] 자신부터가 수많은 확장들을 내기 시작했고, 그 뒤로는 [썬더스톤], [그락시아의 영웅들], [탄토 쿠오레]같은 게임들이 줄을 잇기 시작했죠. 앞으로도 이 덱빌딩 게임의 열풍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입니다.

[어센션 :  갓슬레이어 연대기]도 그 중 하나입니다. 이 작품을 만든 저스틴 게리는 '매직 더 개더링'의 챔피언 출신으로, 이 작품의 런칭과 함께 '게리 게임즈'라는 자신의 퍼블리셔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디자이너로서 게리에게는 큰 의미있는 시도였던 셈입니다.





다행히 [어센션]의 반응은 폭발적이었습니다. 게리 게임즈는 비공식 프로모션 카드들도 꾸준히 내놓았고, 평단과 마니아들의 입소문도 만만치 않았죠. 여기에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아이패드용 어플리케이션의 출시는 그 인기세에 화룡정점 역할을 했습니다. 게임이 고안된 과정을 이리저리 에둘러 말해서 [도미니언]의 서자라고 평한다 해도, 게임성에 있어서 [어센션]은 인정을 받고 있는 작품입니다.


또 다른 '유사 도미니언 계열' 시리즈인 [썬더스톤]은 [도미니언]에 비해서 여러가지 요소를 덧붙인 게임이었습니다. RPG 느낌의 바탕을 기점으로 장비의 구입 및 캐릭터의 업그레이드 등이 이뤄지다 보니, 게임의 재미와는 별도로 복잡성이 더해진 것은 사실이었습니다.

[어센션]은 판타지라는 측면에서는 [썬더스톤]과 비슷하지만, 게임성에 있어서는 다른 방식으로 접근했습니다. [도미니언]의 요소를 더욱 간략화 시킨 것이죠.



[어센션]의 설명서. 페이지수도 많지 않고 그나마 텍스트도 큼직 큼직. 룰은 정말 쉬운 편입니다.



플레이어들은 통화에 해당하는 룬(Rune)과 괴물을 잡는데 쓰이는 힘(Power) 두가지 단위를 관리합니다. 룬 1을 부여하는 조수 카드 8장, 파워 1을 부여하는 민병대 2장으로 구성된 10장의 카드를 갖고 시작하며 턴마다 플레이어가 갖게 되는 카드는 언제나 5장입니다. [도미니언]과 유사하죠.


각 개인이 갖고 시작하는 초기 덱 5장. 시작의 배치는 [도미니언]을 연상 시킵니다.


카드의 구성이 부족할때는 룬을 더해주는 미스틱, 무력을 더해주는 헤비 인팬트리를 구입하면 됩니다.
아울러 무력이 약할때마다 명성 포인트 1을 주는 동네북 컬티스트.
무한정으로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아예 카드도 한 장밖에 없습니다. (불쌍...)


하지만 플레이어들이 획득할 수 있는 카드는 무작위로 공개되는 6장의 카드와 기본 카드 3종 뿐입니다. 정해진 라이브러리 내에서 공개되는 카드들은 제한되어 있으므로, 이미 깔려 있는 카드가 먼저 사라지기 전까지는 다른 카드를 볼수 도, 구입할 수도 없습니다.


이런 상태에서 플레이어들은 자신의 차례에 룬을 통해서 더 좋은 기능의 카드들을 구입하거나, 혹은 이렇게 모아진 힘을 바탕으로 몬스터들을 잡은 뒤 게임의 목표가 되는 명예 점수를 획득하기도 합니다. 게임중 획득하는 명예 점수 외에도 게임 종료후 운용하는 카드에 기입된 추가 점수까지 합산해서 최다 점수를 획득한 사람이 승리자가 됩니다.



공개되는 6장의 덱. 해당 덱은 상황에 따라서 다른 플레이어에게 획득될 수도 있습니다.
그 뒤로 채워지는 카드는 무작위로 펼쳐지므로 전략의 가변성이 필요합니다.



확연하게 눈에 띄는 것은 -[도미니언]을 설명할때 가장 혼동하는 부분이기도 했던- 액션의 횟수 개념이 없다는 점입니다. 플레이어들은 손에 있는 카드들은 필요한만큼 사용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카드 액션을 통해서 추가 카드를 핸드로 가져오는 것만으로 액션은 얼마든지 사용가능합니다.

반면 카드 가운데는 각 플레이어의 공간에 건설할 수 있는 카드들도 있습니다. [도미니언]의 'Seaside' 확장에서 나오는 '지속' 효과와 일맥상통하는 카드들로 기타 기능들을 비롯해 카드의 순환성을 높여줍니다.



'Construct' 카드는 사용시에 플레이어의 영역 앞에 '장착'이 되고 계속적으로 혜택을 줍니다.
하지만 상대가 몬스터를 잡았을 경우 타의에 의해서 파괴될 수 도 있습니다.




각각의 카드 기능 외에도 4종의 종족이 갖고 있는 큰 특성을 활용하는 것도 흥미로운 요소입니다. 카드의 순환을 좋게 만들거나 종족내의 다른 카드와 연계해서 활용도를 좋게하는 등의 효과는 무작위로 구성되는 카드들 가운데서 큰 방향의 전략을 이뤄냅니다. 특히 스팀펑크 스타일의 일러스트가 흥미로운 'Mechana'는 큰 기능 없이 카드 건설을 통해서 카드내의 점수를 얻을 수 있는 독특한 요소가 됩니다.

 



Mechana 계열 카드들. Construct 기능을 주요하게 이용해서 건설 점수를 꾀할 수 있습니다.



Enlightened 계열 카드. 사용할 수 있는 카드를 더해주는 기능들에 역점을 두고 있습니다.



Lifebound 계열 카드들. 다른 Lifebound 계열과 조합시켜서 카드의 룬과 무력 수치 향상을 할 수 있습니다.



Void 계열 카드들. 핸드나 공용 카드 가운데서 필요없는 카드들을 제거해서 효율성을 높여줍니다. 



실제로 게임중 획득하는 명예 점수와 카드에 명시된 점수의 비율은 진행하는 전략에 따라서 매번마다 달라지는 편입니다. 게임이 종료되고 나면 명예 점수가 적어도 카드 점수를 많이 얻어 승리하는 경우도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생깁니다. 이런 전략의 방향은 공개되는 카드의 구성에 따라서 달라지게 되고, 이 점은 [어센션]을 '도미니언의 또 다른 아류'와는 구별되게 하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게임중 점수를 표시해주는 스톤. 그러나 이게 전부가 아닙니다.
게임이 끝날때까지 승패를 가늠할 수 없는 것 또한 [어센션]의 매력입니다.



현재까지는 한 개의 확장만 나온 상태이지만, 아이패드 덕분에 뒤늦은 인기를 한창 얻고 있는 중입니다. 덱의 사용에 있어서 공용덱에 해당되는 부분을 함께 나누기 때문에 카드 숙지의 여지는 오히려 [도미니언] 보다도 쉬운 덕에 게임의 진행도 빠르고요.


보나마나 연이어진 확장들이 서서히 등장하겠지만, 적어도 [어센션]은 그런 확장들에 대한 기대가 유별난 호들갑으로 여겨질만한 그런 게임은 아닙니다. 덱빌딩의 시스템의 정수를 잘 알고 있는 디자이너가 일필휘지로 만들어 낸 그런 게임이랄까요. 중요한 건 [어센션]이 그 고유의 재미를 갖고 있는 게임이란 점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6
  1. kivrous 2011.09.22 13: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단점 두가지, 종족별 밸런스가 심각하게 맞지 않는다. 덱빌딩 게임인데 덱빌딩을 할 수 없다. 너무 충격적이었습니다. 모두가 메카나나 사냥 빌드로 가려고 하고, 라이프 바운드, 엔라이트, 보이드는 양념이 아닌 메인으로 하려고 하면 절대 이길 수 없는 논밸런스가 문제였습니다. 도미니언으로 말하면 바이와 액션의 제한이 없기때문에 메카나의 less를 이용한 구매가 너무 강력하였죠. 6-7판을 하고 느낀 점이에요.

  2. Jade 2011.09.22 14: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음. 메카나 빌드가 무섭긴한데, 몹잡는 혜택으로 충분히 견제가 가능하다고 봅니다. 일단 메카나 전략은 빌딩을 안세우면 힘들기 때문에 소소하게 몹이라도 때려잡으면서 빌딩을 없애주면 자꾸 견제를 할 수 있죠. 또 오픈된 카드 가운데 빌딩이 보이면 보이드로 디스플레이를 없애는 방법도 있고요. 메카나 빌딩을 뺏기는 순간이 아마 이 게임에서 가장 열받는 순간이지 싶어요.

    물론 메카나에 공격 스타일로 전략을 세우면 정말 대책이 없다고 할 수 있겠지만.... 비슷한 전략의 상대라면 그 정도로 갖추기 전에는 견제를 해야겠죠.언발란스함은 계속 판을 거듭할 수록 상성이 되는 느낌이더라구요.

  3. 이세아 2011.09.22 20:1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거의 100판가까이 해봤는데요.ㅎ(보드겜+아이패드)
    처음에는 메카나 빌드로 이기는 횟수가 많았지만. 같이 하는 사람들이 오로지 몹만을 잡는 모습으로 갔을때 메카나만 가지고는 이기기가 힘들어 집니다.
    그 이유는 몹을 잡을때 꽤 많은 녀석들이 현재 놓여있는 카드중 하나를 함께 물고 죽기에 점수가 높음 메카나 카드를 먹기가 쉽지 않죠.ㅎ
    특히나 인원이 4인플이 된다면..정말로..ㅋㅋ 메카나만으로는 절대 불가능에 가깝죠.ㅎㅎ 짧은 제 의견 이었습니다.

  4. 블럭쌓기 2011.09.23 01:2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세아님 의견에 동감합니다. 메카나를 막을 수 없다면 그건 상대방이 이미 전략을 못세우는 상태라고 봅니다. 종족별 전략이 판이함에도, 종족을 섞어서 혹은 쌍방으로 겨룰 수 있는게 이 게임의 장점이라 봅니다. 전 개인적으로 도미니언보다 훨씬 좋아하는 게임입니다.

  5. Favicon of http://thekong.tistory.com 콩이™ 2011.09.26 09: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제가 느끼는 어세션의 최대 단점은...
    패드용을 너무 잘만들었다는것;;;;
    패드로만 하다가 오프라인으로 플레이했더니 구찮아서 하기 싫을정도였습니다;;;;

  6. Favicon of http://silverruin.egloos.com/ SilverRuin 2011.10.20 01:3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 배웠는데, 정말 물건이더군요......

prev 1 ··· 86 87 88 89 90 91 92 93 94 ··· 194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