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Essen Spiel #9 - 페어 플레이 차트 결과


 

 

이번 에센 슈필 기간 동안의 날씨는 '기상 이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내내 따뜻한 날씨였습니다. 코트로 몸을 동동 동여매도 칼바람에 움추렸던 것이 3년째인데, 올해는 반팔로 다녀도 땀이 날 정도였습니다.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고 싶지만 열혈 게이머들은 여전히 에센으로 향합니다.

 

 

 

현재 (21일) 오후 3시 페어 플레이 차트입니다. 옆에 'Finale Liste'라고 나왔는데, 벌써 최종 결과가 나온 것일까요? 아무튼 일단의 평론 팀의 점수를 접수한 뒤로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이제는 차트 공개표 옆에 진열된 실물들을 보면서 확인하죠. 리차드 브리스의 [키 플라워]가 결국 1등으로 등극했습니다. 그의 '키' 시리즈가 페어플레이 차트 상위를 랭크한 적이 있던가요? 아무튼 현장에서 게임을 해본 이들도 모두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웠던 게임입니다.

 

2위는 [테라 미스티카] 신생 제작사의 제품이지만, 제작 디자인에 우베 로젠버그가 도움을 주었다는 점이 강점으로 작용했죠. 3위는 [제코폴리스] 만약 이대로 마감된다면 펄 게임즈는 자사의 게임들이 3년 내내 3위 안에 랭크된 셈이 됩니다. 4위는 홀 게임즈의 [일 베치오] 홀 게임즈의 작품이 화제의 반열에 오른 것도 오랜만이네요.

 

5위는 [홈스테더스] 사실상 한국의 유저들에게도 낯선 게임은 아니지만, 일꾼 놓기와 영향력 행사가 적절하게 조합된 게임이라 유럽 배급판이 나오면서 좋은 반응을 얻은듯 합니다. 6위는 [하나비] 가끔 페어플레이 차트 내에서 간단한 카드 게임이 만만찮은 기세를 보일때가 있는데, 지난해에 [시티]가 있었다면 올해는 [하나비]네요. 짐을 가볍게 하려고 에센으로 떠날때 하나 달랑 들고 왔던 게임이라 저희에게도 이 게임의 선전이 참...뭐랄까. 애틋합니다. 7위는 [촐킨] 독특한 메커니즘이 큰 반응을 얻었고, 이미 페어 시작 전 부터 화제였죠. 8위는 [안도르의 전설]. 순위 내에 오른 유일한 협력 게임입니다.

 

 

 

9위는 올해 DSP의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한 볼프강 크라머의 [카라라의 성]. 10위는 저희도 비교적 제대로 해 본 게임인 -짧거든요- [리프 래프]입니다. 단순한 젠가 이상의 재미와 콤포넌트의 고급스러움이 한 몫 했겠죠. 11위는 영국 회사인 서프라이즈드 스테어의 신작 [스노우도니아]입니다. 그간 이 회사의 대표인 토니 보이델의 유명한 게임이라곤 카드 게임 [빠직] 정도였는데, 이번에 아주 -그의 이전 작에 비해서는- 묵직한 신작으로 내놓았습니다.

 

12위는 -독일 게임이지만 한국 팬들도 열광할- [폭풍의 대권주자]입니다. 게임의 중량감과 디자이너의 이름값에 비해서는 약간 아쉽지만 그래도 12위는 대단한 성적이죠. 13위는 역시 미국 게임인 [에미넌트 도메인]입니다. 페가수스를 통해서 독어판으로 재판되면서 재조명 되었습니다. [로마에게 영광을]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역시 어필할만한 게임이죠.

 

그 밑으로 순위밖의 게임들도 살펴봅니다. [시즌스]는 아스모디-뤼벨루드의 야심작이었으나 약간 아쉬운 마무리입니다. 페가수스가 배급하는 고대 동양 배경의 게임으로는 라이너 크니치아의 [진]이 앞섰습니다. 퀸 게임즈의 실시간 협력 게임 [이스케이프], 그리고 독일 게이머의 작품이지만 대만 퍼블리셔인 스완을 통해서 먼저 정식 발매된 [Jagdefieber]도 비교적 호평을 받았습니다. 환경 게임 [CO2], 이스타리의 [미르메스], [아그리콜라 : 크고 작은 모든 피조물]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현재 시간 오후 4시. 이게 파이널인지 확인이 안되네요. 페어 종료 후 이 포스팅에 덧붙이겠습니다.

--------------

 

확인 했습니다. 최종 결과네요. [키 플라워] 축하합니다.


여러가지 단신이나 페어플레이 소식, 짜잘한 이야기들은 보드엠의 페이스북으로 계속 전하고 있습니다.

아직 못보신 분들은 오셔서 '좋아요' 눌러주시고, 저희의 이야기들을 즐겨주세요.

 

http://www.facebook.com/teambm

 

 

 

 

 

Trackback 0 Comment 15
  1. 부르심 2012.10.21 23: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번 겨울에 해볼 게임들은 에센 상위 게임으로 정했습니다~. 입고해주실 거죠? :)

    • Favicon of http://bmzine.co.kr BoardM 2012.10.23 22:02 신고 address edit & del

      최대한 빨리 입고들을 추진하겠습니다.

  2. 김재홍 2012.10.21 23:5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
    웬지 모를 탄식이 나오면서
    마치 무슨 아카데미 시상식을 다 보고 나온 듯한 느낌이 듭니다.
    그만큼 전해주시는 소식들이 현장감이 강하게 들었다는 것이구요.
    너무 재미있고 즐겁게 보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1위부터 10위 까지 10개의 게임들을 다 해보고 싶습니다.
    물론 보드엠 덕분에 하나비를 해 보았구요
    11위 12위는 어쩌다 모임에서 기회가 주어지면 하는 것으로 하구 ㅋㅋ
    최종 순위를 지켜보면서 손에 땀을 ? 움켜쥐는 스릴도 있었;;;
    여튼 너무 재밌게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bmzine.co.kr BoardM 2012.10.23 22:02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페어플레이의 차트는 늘 손에 땀을 쥐게하는듯 합니다.

  3. Favicon of http://bmzine.co.kr @둥둥 2012.10.22 00:2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수고 많으셨어요~ 고단하실텐데 알차게 글 써주신 덕에 에센을 같이 즐긴 것 같습니다.
    지금쯤 마무리로 뒷풀이하고 계실 듯 ㅎ MJ님과 귀국길까지 즐거운 여행길 되길 바랍니다. ^^

    • Favicon of http://bmzine.co.kr BoardM 2012.10.23 22:02 신고 address edit & del

      현재로는 한국에 돌아왔습니다. 그 동안 한국을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4. Favicon of http://ylpatae.blog.me 비형 2012.10.22 10:0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키-플라워가 1위라니... 아마 지난 키-하베스트처럼 메이저 퍼블리셔에서 퍼블리싱 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지는 결과겠죠? ㅎㅎ

    룰북상으로는 독특한 부분도 있구요. 특히 키-시리즈에 대한 (자체) 오마주도 많이 있어서, 이전 시리즈를 즐겨오신 분이라면 꽤나 반가와할만한 요소가 많은 게임이라고 생각해요. 하하.

    게임이 오려면 - 프리오더를 한지라 - 꽤나 시간이 남은 줄 알아서 룰을 천천히 보고 있었는데, 얼릉 서둘러서 봐야할 듯 싶습니다. 하하.

    리포트 잘 보았습니다. (꾸벅) 조심해서 돌아오세요~

    • Favicon of http://bmzine.co.kr BoardM 2012.10.23 22:03 신고 address edit & del

      키 플라워는 아마 재판내지는 추가 생산도 가능할 듯 하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저도 빨리 해보고 싶네요.

  5. Favicon of http://doojini1004.tistory.com ShowTime~ 2012.10.22 13: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덕분에 좋은정보 재밌게 잘 읽고 갑니다 ^^

    이번엔 꼭 가고싶었는데 현장 참여 못한 아픔을 이렇게 달래주시는 점 너무 감사드려요 =)

    • Favicon of http://bmzine.co.kr BoardM 2012.10.23 22:04 신고 address edit & del

      같이 가실 수 있으셨음 좋았을 것을. 언젠가는...

  6. Favicon of http://piececraft.com 갈기머리 2012.10.22 16:2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올해 에센에 가지 못한 아쉬움을 보드엠 기사를 접하면서 달래는군요.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어요~~~ 어서 돌아오세요ㅎㅎ

    • Favicon of http://bmzine.co.kr BoardM 2012.10.23 22:04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지금은 돌아왔습니다. ^^;

  7. 카린 2012.10.23 03: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현장에서 보는 듯한 느낌을 줄 정도로 재미있게 봤습니다..고맙습니다. 그전에 부럽습니다. ㅎ

  8. 변광천 2012.11.01 21: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근데 궁금한게요. 페어플레이 순위는 어디서 어떻게 매기는건가요? -_-a

prev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 194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