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Essen Spiel #4 - DSP 시상식



전야제 행사는 지난해처럼 DSP시상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오전의 기자 간담회에서도 언급되었지만 '루어 2010' 행사에 이어진 것이라 평년보다 참여자가 좀 더 된다고 하더군요.


굉장히 격식을 차린 디너 리셉션 분위기로 진행됩니다.



일단 시작은 황금 깃털상으로 시작했습니다. 맨 왼쪽이 홀게임스의 사장인 랄프 브룬씨. 이 분은 올해 [루나]로도 좋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는 중이죠. 바로 옆이 디자이너인 우베 로젠버그입니다.



이후로는 10위부터 4위까지 수상자들이 상패를 받습니다. 9위 수상작인 [던젼 로드]의 디자이너인 블라다 슈발티.


[에지지아]의 경우 Acchittocca이라 불리는 팀 디자인으로 만들어진 게임이죠. 이들 대신이 한스임글뤽의 사장님인 베른드 브룬호퍼가 나와서 네 개의 상패를 한꺼번에 가져갔습니다.



맨 오른쪽의 사람이 지맨 게임스의 제브 슐라싱어. 뉴질랜드에 가있는 [엔데버]의 디자이너들 대신 대리수상을 했습니다.



자, 이렇게가 10위부터 4위까지의 수상자들입니다.



3위부터는 좀 더 격식을 차린 시상식. 기존 게임의 확대 박스 버젼으로 팡파레와 함께 시상식이 진행됩니다. 3위는 [끝없는 세상]


두 디자이너와 코스모스 사장님이 모두 나왔습니다. 왼쪽에서 두번째 사람이 슈테판 슈태들러, 그 오른쪽 사람이 미하엘 리엔넥입니다.



2위는 [바스코 다 가마]. 이탈리아 퍼블리셔인 왓츠유어게임의 제작사죠.


디자이너인 파올로 모리는 불참했고, 대신에 제작사인 왓츠 유어 게임의 담당자들이 모두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영예의 1위는 퀸의 [프레스코].


[프레스코]의 두 디자이너와 제작사인 퀸 게임스의 사장님인 굽타씨.



어린이 게임 부문 수상작인 [크라켄 알람]입니다.


디자이너인 올리비에 이겔하우트.



특별상 수상작인 [Ruhrpott-Party]를 만든 어린이들의 지도교사. 오전에 이어 다시 무대에 올라왔습니다.




모든 수상자들이 한데 모여서 정겹게 한 컷.


22일 페어플레이 중간 리포트


DSP 시상식은 20일이었지만, 본 포스팅은 22일에 되었으므로 페어플레이 중간 결과를 보고합니다. 아직은 초반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요.

일단 [비단의 거리]로 유명한 퍼블리셔인 DDD의 카드게임 [1655 Habemus Papam]가 의외의 선전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제부터 인기인 펄 게임스의 [트로와스]도 그 페이스를 이어가고 있고요,



올해는 현재 순위권의 게임들을 저렇게 차트 옆에 등극한 게임들을 진열하고 있었습니다.


22일 최종차트 [1655 Habemus Papam]는 여전히 1위를 마크하고 있고, [올림푸스]가 상승세입니다. 의외의 게임들이 이렇게 차트를 등극하는 재미가 있죠. 하지만 아직은 전적으로 초기 차트일 뿐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9
  1. Favicon of http://ylpatae.pe.kr 병;; 2010.10.23 11: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프레스코는 게임 테마가 참 마음에 드는데... 해 볼 기회가 되겠죠? 잘 보고 있습니다. 꾸벅.

    • Boardm 2010.10.23 17:25 신고 address edit & del

      국내에선 호불호가 갈리는 편인데... 저는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게임이에요.

  2. 모포소년 2010.10.23 14: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봤습니다.ㅎㅎ 흥미진진하네요. 에센순위는...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Boardm 2010.10.23 17:26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결과가 심히 주목되죠. ㅎㅎ

  3. 둥둥 2010.10.24 10: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바스콩 다 가마는 IGA 에 이어 2등이네요.
    궁금한 게, 런던은 셋째날에도 투표수가 모자라 페어플레이 챠트에 안 보이던데 혹시 이유가 있나요 ???

    • BoardM 2010.10.25 18:48 신고 address edit & del

      플레이 타임이 다소 걸리는 전략게임이라서 현장에서 첫 공개된 [런던]으로서는 반응 얻기가 쉽지 않았던게 아닐까요?

    • 둥둥 2010.10.26 01:02 신고 address edit & del

      플탐은 90~120 분으로 다른 게임과 비슷해서요 ^^;
      (AOI가 4위로 마감한 상황이니 더 이상하단 생각이 들었어요.)
      런던의 인기가 뜨거워서 테이블이 충분히 안 났거나
      팬들의 요구로 데모버젼까지 다 팔아거렸나 한 건 아닐까요 ??

    • BoardM 2010.10.26 01:25 신고 address edit & del

      일단 AOI는 이미 검증들을 많이 받은 상태였죠. 물론 한정판이 순식간에 매진되긴 했지만, 테이블에서도 많이 돌아가긴 했답니다.

      저도 자세한 반응은 모르지만 AOI 보다 늦게 출시된 것, 혹은 재미가 떨어진다 둘 중 하나겠죠.

    • 둥둥 2010.10.26 11:19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렇군요 ; 07 년도에 brass 가 높은 점수지만 투표수가 적어서 챠트에 올라가지 못 했던 기억이 나서, 비슷한 상황인지 궁금했어요. 답변 감사드립니다 ^^

prev 1 ··· 117 118 119 120 121 122 123 124 125 ··· 194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