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부산 G-Star 게임 박람회 탐방



지난 11월 18일부터 4일동안 부산의 벡스코에서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가 열렸습니다. 이 지스타에서 최근 몇년 동안 보드게임 섹션이 운영되고 있죠. BM이 그 현장을 찾아가 봤습니다.


입구 전경입니다. 아무래도 90%는 온라인, PC, 콘솔 게임 위주로 전시되는 전시장이다보니 아예 이런 섹션들을 무시하고 갈 수는 없겠네요. 사진들로 탐방을 대신할까 합니다.



전시장 개관과 함께 관람객들을 맞이하기 위해 도열해 있네요.


그 유명한 리니지. 만화로부터 시작해서 게임, 보드게임도 나왔죠.


정말로 문전성시를 이뤘던 엔씨소프트의 부스.


예전에 오락실에서 유명했던 마계촌이 새롭게 돌아왔군요!



멋진 코스프레. 1인칭 시첨 FPS게임의 시연회 장입니다.



[디아블로], [스타크래프트]로 유명한 블리자드의 부스. [디아블로]의 신작이 인기리에 소개되고 있었습니다.



블리자드 부스의 모델들.


정말 인형인 줄 알았습니다. 인형인가..? 아직도 긴가민가...



정밀하게 만들어져서 눈길을 끌었던 용의 모형



닌텐도의 Wii의 대항마로 엑스박스에서 나온 키넥트. 플레이 스테이션도 무브란 모션 감지 킷을 내놓더니, MS도 여기에 뛰어 드네요. 닌텐도가 위기의식을 느낄듯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게다가 옆에서 봤는데 반응이 무척 좋더군요.



저희가 시연을 하고팠던건 아니지만, 어지간히 인기있는 부스는 이렇게 한시간도 넘게 대기를 해서 조금 플레이 해보고 갈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관람객들로서 쾌적한 분위기라고는 할 수 없었습니다. 지난해 지스타 이후 관람장 규제 부문 중 두 가지가 부각되었다고 하죠. 하나는 모델들의 노출, 또 하나는 소음이라고 하는데요, 노출은 그다지 심해보이지 않았지만, 사방에서 터지는 사운드 때문에 소음은 만만치 않았습니다. 지난해 참관을 안해봐서 직접적인 비교는 힘들겠네요.




아무튼 외각쪽에 조용히 자리를 잡은 보드게임관으로서는 어떻게 보면 일종의 쉼터 역할을 해주기도 했습니다. 일단 규제사항에 해당되는 노출이나 소음과는 거리가 머니까요.


이 사진은 토요일 오전쯤 찍은 사진입니다. 한산해 뵈는 느낌이지만, 사실 시연용 테이블 간의 간격이 꽤 넓었고, 본격적인 관람객들이 들어선 오후부터는 제법 사람들이 많이 모였습니다.



올해부터 보드게임 분야에도 상당한 관심을 표명하고 있는 (주) 생각투자의 부스입니다. 생각 투자는 꽤 많은 국내 퍼블리셔들의 게임의 온라인 유통을 담당하고 있죠. 비저너리의 [블록 버스터] 신판 등이 보입니다.



경제 교육용 보드게임 [리치 애셋] 의 리체 애셋입니다. 홍보에 굉장히 무게를 실고 있는 업체죠.


참가작인 [리치 애셋]은 기본 게임과 (더 쉬운) 가족용 게임 두 종류로 나와있습니다. 독특하게도 가족용 버젼이 확장팩이더군요. 따라서 쉬운 플레이 용으로는 두 팩을 모두 갖고 있어야 합니다.



올해들어 회사 CI를 바꾸고 새로운 라인업들을 채워가고 있는 (주) 젬블로입니다.


에센을 필두로 해외에서도 반응을 보이고 있는 [톡톡 우드맨]


스테디 셀러인 [젬블로] 입니다.



(주) 매직빈입니다. 자사의 런칭 제품인 [셰이크 셰이크]가 올해 대한민국 게임 대상의 보드게임 부문을 수상했죠.


아울러 좀 더 컴팩트하게 할 수 있는 새로운 버젼도 발표했습니다.




(주) 코리아 보드게임즈의 부스입니다.


전략 보드게임 팬들에게 제일 화제는 역시 나온지 얼마 안된 [뤄양의 사람들]입니다.


아울러 에센 이후 새로운 신작 몇 개도 판매중이었고, 외국인이 반가이 이런 작품들을 구입하기도 하더군요.


TCG 동호회 사람들이라고 하는데, 도미니언을 무슨 카드 딜링하듯이 플레이 하고 있었습니다.




기자도 [뤄양의 사람들]을 플레이 해봤습니다. 작년에 플레이 한 이후 1년여 만인데 재밌더군요. 벡스코에 간 김에 한 카피를 구입해 왔습니다.



올해 지스타의 보드게임 섹션에서 큰 의미가 있는 일이라면 한국 보드게임 제작자 모임이 정식 부스를 만들었다는 점입니다. 회원들이 제작한 상용게임들이 속속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더욱 의미심장한 일이죠.


KBDA의 회원들이 만든 상용 보드게임들입니다. 전략게임 마니아들에게 알려진 [아스루스], [피겨 그랑프리] 외에도 교육용 게임들도 주목할 만한 게임들이 있습니다.


독립 제작답게 프로토 타입의 게임들도 많이 전시 중이었는데요, 제작자인 모쿠바와 플레이를 해서 이기면 할인 판매를 하도록 하는 카드 게임도 있었습니다.




독립 제작 팀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디자이너 개개인의 개성도 묻어있기에 여러 디자이너들의 명함이 전시 되어 있었습니다.



KBDA의 디자이너들이 만든 프로토 타입의 게임들도 제법 인기가 많이 있었습니다.




[아스루스]로 유명한 피스 크래프트는 이번에 (주) 행복한 바오밥과 함께 부스를 차렸습니다.


올해 에센에도 첫 참가를 했던 딩코의 [큐피드]입니다. 역시 KBDA 출신의 디자이너의 작품이죠.


직관적인 플레이로 역시 인기가 많았습니다.



꾸준한 라인업을 내놓고 있는 (주) 조엔입니다.


조엔의 대표작인 [헥서스]


2010년 신작인 [아레나 서클]입니다.



이례적으로 피스 크래프트는 일반 전시장이 아닌 B2B (기업 대 기업) 부스에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대부분이 콘솔/피시 게임 위주인 지스타이긴 하지만, 홍보 등 몇몇 업체와의 연계를 꾀하려고 B2B 쪽에도 부스를 차렸다고 하네요.



지스타의 보드게임 부스는 해를 거듭할수록 약진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물론 업체들의 다변화도 중요하겠지만, 그만큼 잘 알려진 게임들이 많이 만들어지고 지스타 전체에서의 위상도 보드게임 업체들에게 놓인 과제라고 할 수 있겠죠. 물론 지스타 자체의 취지가 있기 때문에 주객이 전도될 리는 없겠고, 또 보드게임 업체들로서도 보드게임콘이라는 큰 행사가 있기 때문에 지스타에서 나아갈 수 있는 한계점도 있겠지만요.  앞으로의 발전을 더 기대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11
  1. 병; 2010.11.29 00:5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음. 사실 이건 선입견인데, 한국의 보드게임이라고 한다면 좀 별로일 것이다라는 생각을 저는 가지고 있습니다. 몇몇 게임 해보면서 아직까지는 그런 선입견을 깰 수 있을 기회를 경험하지는 못했구요. 특히, 한글판 티그리스 유프라테스와 AoS 의 컴포넌트에 대한 실망감은 우리나라 게임에 대한 구매를 꺼리게 하는 선입견을 형성하고 말았네요. 실제로 그 게임들이 어디에서 만들어지는지의 여부와는 상관없이 말이죠.

    이런 제 선입견이 점차로 깨질 수 있는 다양한 좋은 게임들이 더 많이 시도되고, 또 성공하기를, 플레이어의 입장에서 기대해보게 되는 후기였습니다. (꾸벅)

    • Favicon of http://bmzine.co.kr BoardM 2010.11.30 01:03 신고 address edit & del

      '한국의 게임이기 때문에' 팔이 안으로 굽는 평가를 할 필요는 없죠. 하지만 선입견 없이 만나다 보면 언젠가는 좋은 게임을 만날 수 도 있을거 같아요.

  2. 모포소년 2010.11.29 01: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보드게임이 대중화되고 자리를 잡는다면 '아 이때부터였지'할만큼 약진하는 모습을 보이는것 같습니다^^
    빠르고 자극적인 PC나 온라인, 콘솔게임사이에서 아날로그틱하며 생각을 하게하는 보드게임도 인기가 많은것 같아 기분이 좋네요.ㅎㅎ

    • Favicon of http://bmzine.co.kr BoardM 2010.11.30 01:03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복고 열풍에 편승할 수 도 있을 수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3. 지나다 2010.11.29 13:5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리뷰 잘 봤습니다. 부산이라 갈 수 없었는데 현장감이 느껴지네요.

    근데 우리나라에서 보드게임이 더 대중화될 수 있을까요? 전 좀 회의적이네요. 몇년 전 보드게임붐으로 엄청나게 많은 보드게임방이 생겨났었을 때가 가장 피크였다고 생각합니다. 현재는 뭐... 보드게임방이 거의 사라졌고 남은 곳도 운영이 힘들다고 하소연이시니... 물론, 지금처럼 마니아 위주의 유럽식 보드게임은 동호회, 모임 중심으로 꾸준히 늘어날 거고, 여전히 교육용 시장은 크죠. 하지만 게임 자체는 디지털 시대이니만큼 화려하고 빠르고 반응이 즉각적인 콘솔,컴퓨터 게임 사이에서 점유율을 높이긴 힘들 겁니다. 특히 일반인들의 경우 파티 게임이 아닌 이상 1분 이상의 설명만 들어도 다들 도리도리치는 상황에서 말이죠.ㅋ 차라리 보드게임 앱 시장이 커질 망정 ^^;

    국산 보드게임도 갖고 있고 최근 여러 게임을 플레이해봤지만 윗분이 말하신 선입견과는 다르지만 어쩌면 비슷한 느낌이었습니다. 먼저 독창성, 독특함이 없고 창의적이지 않다는 것, 그리고 완성도나 디자인, 마케팅(심지어 네이밍 센스까지) 면에서 떨어진다는 점이죠. 한 마디로 "와, 이 게임 정말 신선하고 깔끔하고 재밌는데..." 할만한 게임이 없습니다. 그거야 뭐 대부분의 서양 게임도 마찬가지지만 우리나라가 보드게임 메인 제작국으로 인정받으려면 적어도 일본 정도의 디자이너와 게임들은 나와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누구나 들어봤음직한 알에코, 섀도우 헌터 , 퍼레이드 등등. 일본도 하루 아침에 지금 수준의 게임들을 만들진 못했을 겁니다. 물론,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는 걸 알기 때문에 앞으로 더 잘하라고 응원해주고 싶네요. ^^

    • Favicon of http://bmzine.co.kr BoardM 2010.11.30 01:05 신고 address edit & del

      현재의 텐션으로 대중화 되기 보다는 각 개개별적인 모임, 혹은 이런 대회나 다른 면면으로 활성화 될 수 도 있지 않을까요? 너무 판타지에 젖을 필요도 없지만, 너무 회색빛이라고 예단할 필요도 없을거 같아요. 그저 노력하시는 분들을 위한 성원을 할 뿐이죠. ^^;

  4. 3rdplanet 2010.11.29 17: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도열해 계신 미모의 아가씨들 사진이 처음부터... 하하^^..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bmzine.co.kr BoardM 2010.11.30 01:05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는 숫기가 없어서 찍기 힘들더라구요. T_T

  5. 난닌겐 2016.06.01 21: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감사합니다.

  6. 난닌겐 2016.06.01 21: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꼭가보겟습니다.

  7. 난닌겐 2016.06.01 21: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꼭가보겟습니다.

prev 1 ··· 110 111 112 113 114 115 116 117 118 ··· 194 next


티스토리 툴바